기후위기시계
  • 안동시, 보건복지부 생애초기 건강관리 사업 선정
이미지중앙

안동시 보건소 전경(안동시 제공)


[
헤럴드경제(안동)=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가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생애초기 건강관리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28일 시에 따르면 생애초기 건강관리 사업은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유아가 있는 출산 가정에 전문교육을 이수한 간호사, 사회복지사가 방문해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보건소 등록 임산부 대상 건강평가를 통해 소득·재산에 상관없이 기본 방문지속 방문군으로 분류하고 서비스를 계속 제공할 계획이다.

기본 방문 대상은 출산 후 8주 이내 전문인력이 한 번 가정을 방문해 산모의 영양, 운동, 신생아 성장 발달, 아기 돌봄 교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울감, 스트레스 등으로 건강한 임신·양육에 어려움을 겪는 지속 방문군의 경우 출산 전부터 아이가 24개월이 될 때까지 25회 이상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권향숙 안동시 보건소 건강증진과장은 임산부와 영유아의 건강 수준 향상, 양육 역량 강화를 도모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